2020.07.04 (토)

  • 맑음속초22.7℃
  • 맑음24.6℃
  • 맑음철원24.2℃
  • 맑음동두천24.4℃
  • 맑음파주23.9℃
  • 맑음대관령18.6℃
  • 구름많음백령도22.3℃
  • 맑음북강릉22.2℃
  • 맑음강릉23.3℃
  • 구름많음동해20.5℃
  • 맑음서울25.0℃
  • 박무인천23.1℃
  • 맑음원주23.3℃
  • 박무울릉도18.8℃
  • 구름많음수원23.7℃
  • 맑음영월22.5℃
  • 구름조금충주22.4℃
  • 흐림서산22.4℃
  • 구름많음울진21.8℃
  • 흐림청주21.9℃
  • 흐림대전20.7℃
  • 흐림추풍령19.7℃
  • 흐림안동21.0℃
  • 흐림상주21.7℃
  • 구름많음포항21.3℃
  • 흐림군산20.6℃
  • 흐림대구21.4℃
  • 흐림전주19.6℃
  • 흐림울산21.3℃
  • 흐림창원23.4℃
  • 흐림광주21.5℃
  • 구름많음부산23.6℃
  • 구름많음통영23.3℃
  • 흐림목포20.3℃
  • 흐림여수21.8℃
  • 흐림흑산도20.5℃
  • 흐림완도21.6℃
  • 흐림고창20.8℃
  • 흐림순천20.3℃
  • 흐림홍성(예)22.2℃
  • 흐림제주21.2℃
  • 흐림고산20.8℃
  • 흐림성산21.2℃
  • 흐림서귀포22.2℃
  • 흐림진주22.2℃
  • 구름조금강화24.0℃
  • 맑음양평23.0℃
  • 구름많음이천23.2℃
  • 맑음인제23.6℃
  • 맑음홍천23.1℃
  • 구름많음태백18.3℃
  • 구름많음정선군22.7℃
  • 맑음제천21.8℃
  • 흐림보은21.5℃
  • 흐림천안20.9℃
  • 흐림보령21.2℃
  • 흐림부여20.7℃
  • 흐림금산18.6℃
  • 흐림21.1℃
  • 흐림부안20.3℃
  • 흐림임실18.9℃
  • 흐림정읍19.5℃
  • 흐림남원19.5℃
  • 흐림장수17.5℃
  • 흐림고창군20.5℃
  • 흐림영광군20.8℃
  • 흐림김해시23.2℃
  • 흐림순창군20.1℃
  • 흐림북창원23.2℃
  • 구름많음양산시23.0℃
  • 흐림보성군22.0℃
  • 흐림강진군21.9℃
  • 흐림장흥21.4℃
  • 흐림해남21.0℃
  • 흐림고흥21.5℃
  • 구름많음의령군24.2℃
  • 흐림함양군20.1℃
  • 흐림광양시22.6℃
  • 흐림진도군19.5℃
  • 구름조금봉화21.0℃
  • 구름조금영주22.4℃
  • 흐림문경20.7℃
  • 흐림청송군21.0℃
  • 흐림영덕19.8℃
  • 흐림의성21.0℃
  • 흐림구미21.0℃
  • 흐림영천20.8℃
  • 흐림경주시19.9℃
  • 흐림거창19.4℃
  • 흐림합천21.2℃
  • 구름많음밀양21.7℃
  • 흐림산청21.1℃
  • 구름많음거제22.6℃
  • 구름많음남해22.0℃
[건강칼럼] 아이 심장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 심장병일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칼럼] 아이 심장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리면 심장병일까?

유경희.png
▲유경희 교수 /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논산일보] 아이가 감기나 발열처럼 다소 가벼운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심장에 잡음이 있다고 듣는다면 놀라지 않을 부모는 없다.

 

아이가 신생아나 영유아라면 걱정은 더욱 커질 것이다. 심장에서 이상한 소리인 심잡음이 들릴 경우 심장병일 수 있기 때문에 소아 심장병 전문의사의 진찰이 필요하다.

 

심장은 우리 몸 구석구석에 피를 공급하는 펌프 역할을 하며, 우심방‧우심실, 좌심방·좌심실과 같이 4개의 공간으로 구성돼있다.

 

이중 우심방·우심실은 허파로 피를 보내며, 좌심방·좌심실은 허파를 돌아서 산소가 풍부해진 피를 몸으로 전달한다. 몸에 산소를 공급한 피는 다시 우심방·우심실로 이동하면서 끊임없이 피의 순환이 이뤄진다.

 

심잡음, 심장병 위험신호

 

각각의 연결부에는 문의 역할을 하는 판막이 있다. 4개의 판막이 닫히면서 정상적인 심장 소리가 들린다. 이러한 정상 심음 외에 나는 소리를 심잡음이라고 한다.

 

심잡음은 ▲우심방‧좌심방을 나누는 심방중격과 우심실‧좌심실을 나누는 심실중격에 구멍이 있거나 ▲판막이 좁거나(협착), ▲판막이 완전히 닫히지 않아 피가 뒤로 새는(역류) 등의 심장병이 있을 때 나타난다. 심잡음은 심장병을 알리는 위험신호가 되기 때문에 진단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생리적 잡음과 감별필요

 

심잡음이 들린다고 해서 모두 심장병은 아니다. 아이는 성인에 비해 흉곽이 얇고 수축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정상 심장을 가진 아이들에게도 심장이 피를 짜는 소리, 큰 혈관에 피가 흐르는 소리 등이 들릴 수 있다.

 

이처럼 심장병이 없어도 들리는 소리를 생리적 잡음이라고 하며, 기능성 잡음, 무해성 잡음으로도 불린다. 이와 달리 심장병이 있을 때 나는 소리는 병적 잡음이라고 한다. 소아심장질환 전문의는 보통 청진만으로도 생리적 잡음과 병적 잡음을 구분할 수 있지만 필요에 따라서 가슴촬영, 심전도, 심장초음파 등 검사를 시행해 병의 유무를 확인한다.

 

심장초음파 정상이면 추후 진료필요

 

심잡음이 사라졌다가 성장하면서 다른 종류의 심잡음이 들리기도 한다. 연령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심잡음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심잡음은 들리지만 심장초음파 검사 결과가 정상인 경우에는 추후 진료를 통해 심장초음파 검사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추후 진료에서 생리적 잡음에 과거의 심장초음파 검사 결과가 정상이면 재검사가 필요하지 않다. 다만 심장병이 의심되는 상황이라면 심장초음파 재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잡음 외 숨차거나 파래지면 빨리 병원으로

 

심잡음 이외에 심장병을 알리는 대표적인 증상에는 심부전과 청색증이 있다. 심장병이 심한 경우 허파가 들숨날숨에 따라 부드럽게 팽창하고 줄어들지 못해 숨이 차 보이는 심부전이 발생한다.

 

심부전이 있는 영아는 숨이 차고 기운이 없어 젖을 잘 빨지 못하며, 몸무게가 늘지 않는다. 식은땀을 흘리고, 약하게 울며 쉽게 처지기도 한다. 걸을 수 있고 의사소통이 가능한 유아 이상의 아이들은 운동할 때 숨이 차고, 쉽게 피로감을 호소한다. 눈 주위와 다리가 붓기도 한다.

 

폐동맥 판막이 매우 좁거나 완전히 막히는 심장병이나 우심실이 대동맥으로 잘못 연결되는 기형인 경우에는 산소 부족으로 파랗게 보이는 청색증이 나타난다. 청색증은 혀나 구강 점막, 손발톱 밑 피부에서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심장병은 드물게 발생하지만 심각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진료가 필요하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