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맑음속초0.1℃
  • 흐림-5.9℃
  • 흐림철원-6.1℃
  • 흐림동두천-4.5℃
  • 흐림파주-5.1℃
  • 구름많음대관령-7.4℃
  • 구름많음백령도4.3℃
  • 맑음북강릉-1.2℃
  • 맑음강릉0.9℃
  • 맑음동해1.4℃
  • 흐림서울-4.0℃
  • 흐림인천-2.4℃
  • 흐림원주-5.7℃
  • 맑음울릉도3.1℃
  • 흐림수원-4.3℃
  • 흐림영월-7.7℃
  • 맑음충주-8.8℃
  • 구름조금서산-3.7℃
  • 맑음울진-1.6℃
  • 맑음청주-5.2℃
  • 구름많음대전-5.9℃
  • 맑음추풍령-8.4℃
  • 맑음안동-10.1℃
  • 맑음상주-5.9℃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3.2℃
  • 맑음대구-2.7℃
  • 흐림전주-3.4℃
  • 맑음울산-1.8℃
  • 맑음창원-2.2℃
  • 흐림광주-2.2℃
  • 맑음부산-1.5℃
  • 맑음통영-1.7℃
  • 구름많음목포-2.4℃
  • 맑음여수-2.0℃
  • 구름많음흑산도4.8℃
  • 맑음완도-0.3℃
  • 구름많음고창-3.6℃
  • 맑음순천-4.3℃
  • 구름많음홍성(예)-3.4℃
  • 흐림제주5.6℃
  • 흐림고산6.2℃
  • 구름조금성산3.9℃
  • 구름많음서귀포4.5℃
  • 맑음진주-9.5℃
  • 흐림강화-2.9℃
  • 흐림양평-6.8℃
  • 맑음이천-7.9℃
  • 흐림인제-4.8℃
  • 흐림홍천-6.9℃
  • 맑음태백-4.4℃
  • 맑음정선군-9.3℃
  • 구름많음제천-8.4℃
  • 맑음보은-10.5℃
  • 맑음천안-8.1℃
  • 흐림보령-1.8℃
  • 구름많음부여-5.0℃
  • 구름많음금산-9.5℃
  • 구름많음부안-3.1℃
  • 구름많음임실-7.3℃
  • 구름많음정읍-4.3℃
  • 흐림남원-7.2℃
  • 구름조금장수-9.9℃
  • 구름조금고창군-3.3℃
  • 흐림영광군-3.5℃
  • 맑음김해시-1.3℃
  • 맑음순창군-7.7℃
  • 맑음북창원-4.6℃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1.3℃
  • 맑음강진군-3.2℃
  • 맑음장흥-1.9℃
  • 맑음해남-6.2℃
  • 맑음고흥-2.9℃
  • 맑음의령군-8.8℃
  • 맑음함양군-9.7℃
  • 맑음광양시-3.3℃
  • 맑음진도군-1.8℃
  • 맑음봉화-8.1℃
  • 구름많음영주-9.0℃
  • 맑음문경-6.0℃
  • 맑음청송군-11.4℃
  • 맑음영덕-2.1℃
  • 맑음의성-11.7℃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6.4℃
  • 맑음경주시-1.2℃
  • 맑음거창-9.5℃
  • 맑음합천-9.3℃
  • 맑음밀양-6.6℃
  • 맑음산청-5.0℃
  • 맑음거제0.3℃
  • 맑음남해-4.1℃
[기고] 알몸 캠은 범죄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기고] 알몸 캠은 범죄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사이버수사대 김영훈 경장.JPG
▲ 김영훈 경장 / 충남경찰청 사이버범죄예방 전문강사.

[논산일보] 우리지역에 살고 있는 이 모씨(남)는 어느 날 채팅어플에서 묘령의 여성을 만났다.


그 여성은 채팅 어플에서의 짧은 만남에 마음이 통했는지 자신의 카카오톡 아이디를 알려주면서 영상통화를 제안했다.

이 모씨는 젊은 여성이 적극적으로 대화를 요청하는 것이 마음에 들었다. 그 여성과의 음란한 대화를 생각하면서 페이스톡 영상통화를 허락했다.

영상으로 보이는 여성은 역시 미모의 젊은 여성이었다. 하지만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다. 상대 여성에게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고 하였더니 그녀는 곧 바로 스마트폰에 설치할 파일을 보내주었다.

그는 상대 여성의 목소리를 듣고 싶은 마음에 이를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음란한 대화를 시작했고, 급기야 캠 앞에서 음란행위를 했다.
 
그런데 갑자기 영상 통화가 끊어지면서 문자메시지가 전송됐다. “당신의 음란행위 장면을 촬영해 놓았다. 알려주는 계좌로 돈을 입금해라. 그렇지 않으면 지인들에게 당신의 알몸을 전송하겠다.”라는 것이다.

즐거움이 공포로 바뀌었다. 그는 지인들에게 자신의 알몸이 유포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상대방이 알려주는 계좌에 100만 원을 송금했다.

하지만 상대방은 더 많은 돈을 요구했다. 100만 원을 더 송금했으나 상대방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하여 같은 협박을 이어갔다. 결국 천여만 원을 송금하고서야 경찰에 신고할 생각을 하게 됐다.

위 사례는 국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몸캠피싱 피해의 전형이다. 이와 같은 몸캠피싱 피해는 금년에도 충남·세종지역에서 26건이 발생했다.

이러한 몸캠피싱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반드시 기억해 두어야 할 두 가지가 있다.

첫째, 범인들은 영상 통화 유도 단계 또는 영상 통화가 실행된 직후 영상이 잘 보이지 않는다거나 음성이 들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파일을 제공하는데 그 파일이 바로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빼낼 수 있는 악성프로그램이다. 따라서 영상 통화과정에서 상대방이 제공하는 파일을 절대로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안 된다.

둘째, 몸캠피싱 피해를 당했을 경우 당황하지 말고 112나 가까운 경찰관서에 신고하여 상담을 받아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