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속초2.4℃
  • 맑음0.3℃
  • 맑음철원-1.6℃
  • 맑음동두천-1.0℃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4.6℃
  • 맑음백령도1.4℃
  • 맑음북강릉3.7℃
  • 맑음강릉4.2℃
  • 맑음동해3.6℃
  • 맑음서울-0.6℃
  • 맑음인천-1.0℃
  • 맑음원주1.0℃
  • 구름조금울릉도0.5℃
  • 맑음수원-1.0℃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0.6℃
  • 맑음서산0.5℃
  • 맑음울진3.6℃
  • 맑음청주1.6℃
  • 맑음대전2.6℃
  • 맑음추풍령1.3℃
  • 맑음안동1.6℃
  • 맑음상주1.9℃
  • 맑음포항4.3℃
  • 맑음군산1.4℃
  • 맑음대구3.8℃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4.1℃
  • 맑음창원3.8℃
  • 맑음광주3.1℃
  • 맑음부산5.5℃
  • 맑음통영6.2℃
  • 맑음목포1.6℃
  • 맑음여수5.1℃
  • 맑음흑산도3.5℃
  • 맑음완도3.6℃
  • 맑음고창1.4℃
  • 맑음순천1.9℃
  • 맑음홍성(예)1.5℃
  • 맑음제주5.7℃
  • 구름조금고산5.6℃
  • 맑음성산4.7℃
  • 맑음서귀포8.0℃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1.5℃
  • 맑음양평1.1℃
  • 맑음이천1.0℃
  • 맑음인제0.0℃
  • 맑음홍천0.6℃
  • 맑음태백-1.5℃
  • 맑음정선군-0.5℃
  • 맑음제천-0.5℃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5℃
  • 맑음보령0.8℃
  • 맑음부여3.2℃
  • 맑음금산1.7℃
  • 맑음부안1.5℃
  • 맑음임실0.0℃
  • 맑음정읍0.8℃
  • 맑음남원1.1℃
  • 맑음장수-0.5℃
  • 맑음고창군1.6℃
  • 맑음영광군1.6℃
  • 맑음김해시5.2℃
  • 맑음순창군1.6℃
  • 맑음북창원5.1℃
  • 맑음양산시6.0℃
  • 맑음보성군3.8℃
  • 맑음강진군3.3℃
  • 맑음장흥3.5℃
  • 맑음해남2.3℃
  • 맑음고흥3.4℃
  • 맑음의령군5.5℃
  • 맑음함양군2.2℃
  • 맑음광양시4.0℃
  • 맑음진도군3.2℃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4℃
  • 맑음청송군1.2℃
  • 맑음영덕2.7℃
  • 맑음의성2.8℃
  • 맑음구미3.7℃
  • 맑음영천2.8℃
  • 맑음경주시3.0℃
  • 맑음거창3.0℃
  • 맑음합천5.6℃
  • 맑음밀양4.4℃
  • 맑음산청3.2℃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4.8℃
[건강칼럼] 국민병 ‘대사증후군’, 4명중 1명이 환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칼럼] 국민병 ‘대사증후군’, 4명중 1명이 환자

“큰 병 되기 전에 대사증후군 관리 꼭 하세요”

전성완.png
▲ 전성완 교수 / 순천향대 천안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논산일보] #폭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30대 직장인 A씨. 부쩍 늘어난 뱃살이 신경은 쓰이지만 아직 젊다는 생각에 건강은 크게 하지 않는다. 하지만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보낸 건강검진 결과지를 보고 적잖이 놀랐다. 생전 처음 보는 질환, 대사증후군에 유의해야 한다고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불안한 마음에 찾은 대학병원 내분비대사내과에서는 우선 칼로리를 줄고 꾸준히 운동할 것을 조언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강검진 수검자 중 26%가 대사증후군 환자로 나타났다. 4명 중 1명인 셈이다. 대사는 사람이 영양분을 섭취하여 몸속에서 순환시키는 일련의 과정을 말한다.

대사증후군은 이러한 대사 기능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며,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다. 즉, 체지방 증가, 혈압 및 혈당 상승, 혈중 지질 이상 등 종합적인 신체 이상 상태다.
 
혹시 나도 대사증후군?

▲복부비만(허리둘레가 남자는 90㎝, 여자는 85㎝ 이상), ▲고중성지방혈증(중성지방이 150㎎/dL 이상 또는 이상지질혈증 약물 복용), ▲낮은 HDL 콜레스테롤 혈증(HDL 콜레스테롤이 남자 40㎎/dL 미만, 여자 50㎎/dL 미만 또는 이상지질혈증 약물 복용, ▲높은 혈압(혈압이 130/85㎜Hg 이상 또는 고혈압약 복용), ▲혈당 장애(공복혈당이 100㎎/L 이상 또는 혈당조절약 복용) 중 3가지 이상이 해당되면 대사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복부비만이 주범

대사증후군의 발생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복부비만이 주요 위험요인로 알려져 있다. 특히 팔‧다리가 가늘고 배가 많이 나온 사과형 비만 체형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 복부비만 발생을 높이는 원인에는 운동 부족, 스트레스, 과음, 과식, 노화, 유전 등이 있다.
 
심장·뇌혈관질환, 암 등 합병증 유발

대사증후군이 무서운 이유는 합병증 때문이다. 대사증후군은 ▲당뇨병, ▲뇌경색,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 ▲심근경색, 협심증 등 심혈관질환, ▲대장암, 유방암, 난소암, 전립선암 등 각종 심각한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이외에도 지방간, 담석, 만성 신장질환, 통풍 등으로 이어지기 쉽다.
 
적정 체중 유지 노력해야

대사증후군 환자 대부분이 비만 또는 과체중이므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사증후군 관리를 위해서는 식이요법, 운동요법이 중요하다. 달고 기름진 고칼로리 음식을 피하고, 채소와 섬유소 섭취량을 늘리는 것이 좋다. 비타민, 미네랄을 넉넉하게 섭취하고. 싱겁게 먹는 등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규칙적인 운동은 큰 도움이 된다. 먼저 본인에게 알맞은 운동의 종류와 강도를 선택해야 한다. 심폐 기능을 강화하는 적절한 강도의 유산소 운동을 위주로 근육량과 근력을 증진시키는 방법이 좋다. 관절에 무리를 주는 운동은 피해야 한다. 주 1회 무리한 등산보다 하루 30분 이상 꾸준한 운동이 더욱 좋다. 이외에도 스트레스를 관리하고 금주, 금연을 실천해야 한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