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속초2.9℃
  • 흐림-4.5℃
  • 흐림철원-4.3℃
  • 구름많음동두천-3.0℃
  • 흐림파주-4.2℃
  • 흐림대관령-4.9℃
  • 연무백령도4.0℃
  • 흐림북강릉2.2℃
  • 흐림강릉2.9℃
  • 흐림동해1.8℃
  • 구름많음서울0.1℃
  • 연무인천1.3℃
  • 흐림원주-2.1℃
  • 흐림울릉도4.3℃
  • 박무수원-1.2℃
  • 흐림영월-3.6℃
  • 흐림충주-2.6℃
  • 흐림서산-1.0℃
  • 흐림울진2.6℃
  • 흐림청주-0.7℃
  • 흐림대전-1.2℃
  • 흐림추풍령-0.1℃
  • 구름많음안동-2.6℃
  • 흐림상주0.1℃
  • 흐림포항2.1℃
  • 흐림군산0.6℃
  • 흐림대구-1.1℃
  • 흐림전주0.5℃
  • 흐림울산1.2℃
  • 구름많음창원1.0℃
  • 박무광주0.5℃
  • 흐림부산2.9℃
  • 흐림통영2.0℃
  • 연무목포1.6℃
  • 흐림여수3.2℃
  • 연무흑산도5.5℃
  • 흐림완도3.8℃
  • 흐림고창-0.1℃
  • 흐림순천-0.1℃
  • 흐림홍성(예)-0.2℃
  • 흐림제주7.5℃
  • 흐림고산7.4℃
  • 구름많음성산6.1℃
  • 흐림서귀포4.9℃
  • 흐림진주-3.8℃
  • 흐림강화-1.5℃
  • 구름많음양평-3.3℃
  • 구름많음이천-3.6℃
  • 구름많음인제-2.7℃
  • 구름많음홍천-4.4℃
  • 흐림태백-3.2℃
  • 흐림정선군-3.1℃
  • 흐림제천-3.9℃
  • 흐림보은-3.7℃
  • 흐림천안-3.0℃
  • 흐림보령1.3℃
  • 흐림부여-1.6℃
  • 흐림금산-2.8℃
  • 흐림부안1.6℃
  • 흐림임실-2.2℃
  • 흐림정읍0.6℃
  • 흐림남원-2.1℃
  • 흐림장수-3.5℃
  • 흐림고창군-0.2℃
  • 흐림영광군0.0℃
  • 흐림김해시0.7℃
  • 흐림순창군-2.3℃
  • 흐림북창원0.2℃
  • 흐림양산시0.5℃
  • 흐림보성군2.1℃
  • 흐림강진군-0.4℃
  • 흐림장흥-0.6℃
  • 흐림해남-1.0℃
  • 흐림고흥1.4℃
  • 흐림의령군-3.6℃
  • 흐림함양군-2.5℃
  • 흐림광양시2.9℃
  • 흐림진도군4.7℃
  • 흐림봉화-3.7℃
  • 흐림영주0.8℃
  • 흐림문경-0.4℃
  • 흐림청송군-5.8℃
  • 흐림영덕0.9℃
  • 흐림의성-5.3℃
  • 흐림구미0.4℃
  • 흐림영천-1.0℃
  • 흐림경주시-0.1℃
  • 흐림거창-4.9℃
  • 흐림합천-3.9℃
  • 흐림밀양-3.0℃
  • 흐림산청0.7℃
  • 흐림거제3.0℃
  • 흐림남해2.5℃
대한민국 1등 논산딸기, 싱가포르 진출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대한민국 1등 논산딸기, 싱가포르 진출한다

황명선 시장, 말레이시아·태국·대만 1천만달러 수출 이어 ‘특급’ 세일즈 행정 펼쳐

논산딸기 싱가포르 수출 MOU 체결 (1).jpg

 

[논산일보] 대한민국 1등 논산딸기가 홍콩과 말레이시아·태국·대만에 이어 싱가포르와 베트남과 수출협약을 체결하며, ‘달콤한 수출길’을 활짝 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3월 말레이시아·대만·태국과 천만 달러 규모의 딸기수출 MOU 체결에 성공한 것에 이어 11일 싱가포르 대형 유통업체인 반춘사(대표이사 탄친히안), H&P(대표 허팡)와 500만달러 규모의 수출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반춘사, H&P와 30여명의 농수산물 수입 전문 바이어들은 친환경으로 재배되고 있는 논산 딸기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신품종인 킹스베리의 크기와 비타베리의 맛에 신선한 충격을 느꼈다.

 

킹스베리는 지난 11월,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정상회담 만찬 디저트로 올라 각국 정상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논산딸기의 우수성을 확인 한 바 있다.

 

이번 싱가포르와 베트남과의 수출협약은 2000년대 초반까지 국내 딸기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일본 딸기를 대역전 시키며, 국산 딸기의 개발·보급의 발판을 마련했던 설향딸기와 딸기의 제왕 킹스베리, 경도와 당도가 우수하고 비타민C 함량이 높은 비타베리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기에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논산딸기의 해외 수출은 국내 딸기 시장을 벗어나 다양한 수출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2017년 시작되어 홍콩과 미국에 수출길을 열며 연 20억원의 매출신장을 올린것에 이어, 지난 2월에는 말레이시아, 태국, 대만 3개국에서 100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체결이라는 진기록을 세우며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황명선 시장과 논산 딸기 판촉단은 멈추지 않고 12일 베트남에서 딸기수출 MOU 실적을 추가할 예정이다.

 

황 시장은 “그동안 꾸준히 해외시장의 문을 두드려온 결실이 나타나고 있다”며, “국내의 포화된 딸기 시장을 벗어나 해외수출 판로를 확보하는 것이 농가는 물론 우리 지역이 윈윈(win-win)하는 핵심전략”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싱가포르, 베트남 수출시장 공략에 이어 미주, 중동시장까지 성공적으로 추진해 논산딸기의 한류열풍을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