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속초2.9℃
  • 흐림-4.5℃
  • 흐림철원-4.3℃
  • 구름많음동두천-3.0℃
  • 흐림파주-4.2℃
  • 흐림대관령-4.9℃
  • 연무백령도4.0℃
  • 흐림북강릉2.2℃
  • 흐림강릉2.9℃
  • 흐림동해1.8℃
  • 구름많음서울0.1℃
  • 연무인천1.3℃
  • 흐림원주-2.1℃
  • 흐림울릉도4.3℃
  • 박무수원-1.2℃
  • 흐림영월-3.6℃
  • 흐림충주-2.6℃
  • 흐림서산-1.0℃
  • 흐림울진2.6℃
  • 흐림청주-0.7℃
  • 흐림대전-1.2℃
  • 흐림추풍령-0.1℃
  • 구름많음안동-2.6℃
  • 흐림상주0.1℃
  • 흐림포항2.1℃
  • 흐림군산0.6℃
  • 흐림대구-1.1℃
  • 흐림전주0.5℃
  • 흐림울산1.2℃
  • 구름많음창원1.0℃
  • 박무광주0.5℃
  • 흐림부산2.9℃
  • 흐림통영2.0℃
  • 연무목포1.6℃
  • 흐림여수3.2℃
  • 연무흑산도5.5℃
  • 흐림완도3.8℃
  • 흐림고창-0.1℃
  • 흐림순천-0.1℃
  • 흐림홍성(예)-0.2℃
  • 흐림제주7.5℃
  • 흐림고산7.4℃
  • 구름많음성산6.1℃
  • 흐림서귀포4.9℃
  • 흐림진주-3.8℃
  • 흐림강화-1.5℃
  • 구름많음양평-3.3℃
  • 구름많음이천-3.6℃
  • 구름많음인제-2.7℃
  • 구름많음홍천-4.4℃
  • 흐림태백-3.2℃
  • 흐림정선군-3.1℃
  • 흐림제천-3.9℃
  • 흐림보은-3.7℃
  • 흐림천안-3.0℃
  • 흐림보령1.3℃
  • 흐림부여-1.6℃
  • 흐림금산-2.8℃
  • 흐림부안1.6℃
  • 흐림임실-2.2℃
  • 흐림정읍0.6℃
  • 흐림남원-2.1℃
  • 흐림장수-3.5℃
  • 흐림고창군-0.2℃
  • 흐림영광군0.0℃
  • 흐림김해시0.7℃
  • 흐림순창군-2.3℃
  • 흐림북창원0.2℃
  • 흐림양산시0.5℃
  • 흐림보성군2.1℃
  • 흐림강진군-0.4℃
  • 흐림장흥-0.6℃
  • 흐림해남-1.0℃
  • 흐림고흥1.4℃
  • 흐림의령군-3.6℃
  • 흐림함양군-2.5℃
  • 흐림광양시2.9℃
  • 흐림진도군4.7℃
  • 흐림봉화-3.7℃
  • 흐림영주0.8℃
  • 흐림문경-0.4℃
  • 흐림청송군-5.8℃
  • 흐림영덕0.9℃
  • 흐림의성-5.3℃
  • 흐림구미0.4℃
  • 흐림영천-1.0℃
  • 흐림경주시-0.1℃
  • 흐림거창-4.9℃
  • 흐림합천-3.9℃
  • 흐림밀양-3.0℃
  • 흐림산청0.7℃
  • 흐림거제3.0℃
  • 흐림남해2.5℃
[김성윤 칼럼] 바보들아, 답은 정명(正名)에 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김성윤 칼럼] 바보들아, 답은 정명(正名)에 있다

3667835320_4cHB0JN3_EAB980EC84B1EC9CA4_EC9DB4EC82ACEC9EA5.png
▲김성윤 박사 / (사)충남포럼 이사장

[논산일보] 공자의 제자 자로가 선생님인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이 위나라로 가시는데 만일 위나라의 왕이 선생님을 맞이하여 정치를 맡긴다면, 무엇부터 하시렵니까?


그의 제자의 물음에 공자는 하나도 서슴지 않고 이렇게 대답했다. 필야정명(必也正名) "반드시 먼저 명을 바로 잡겠다."

정명은 공자의 정치사상의 중요한 원리로 말 그대로 이름을 바로 잡고 명분을 분명히 한다는 뜻이다. 여기서 이름을 바로 잡는다는 의미는 이름이 있으면 그 이름에 해당하는 직무를 실천해야 된다는 뜻이다.

국회의원이라는 이름을 가졌으면 그 이름에 부끄럽지 않은 실천과 직분을 다하는 것이 정명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현실은 어떤가? 유명무실한 국회, 유명무실한 헌법, 유명무실한 대학, 유명무실한 장관, 유명무실한 공무원, 유명무실한 정치, 유명무실한 교육, 유명무실한 경제정책뿐이라는 한탄이 여기저기선 나오고 있다.

실제로 유명무실한 기관이 많으면 많을수록 사회의 기강이 흐려지고 국가의 경쟁력은 떨어진다. 엊그제 미국 하버드대의 저명한 경제학자인 로버트 배로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경제정책을 두고 소득주도성장(income-led growth)이 아니라 소득 주도 빈곤(income-led poverty)이라고 비판하였다.

연일 광화문에서 시위를 하는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고 외치고 있다.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이란 말인가? 한마디로 거창한 이름값을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이 부여한 직분에 걸 맞는 구실을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회의원은 국회의원의 일을 똑똑하게 하고, 장관은 장관의 직분에 걸 맞는 일을 제대로 하면 된다. 그것이 다름 아닌 정명이다.

성균관대 이기동 교수는 신동아에 <세상은 욕심 많은 암흑시대…“공자의 정명(正名)으로 횃불 밝히자”>란 글을 2012년 6월에 기고하였다.

그 글의 첫 머리는 다음과 같이 시작된다. “일전에 어떤 분이 e메일을 보내왔다. ‘개판 5분 전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이었다.

그 내용은 대충 다음과 같다. “고급공무원, 국회의원, 판사, 검사, 3권 분립, 요인들은 말로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을 한다고 손들고 서약만 했지, 사리사욕과 권력 쟁탈에 눈멀고 귀먹어 국가와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한심한 나라.

학생들은 일진회인가 뭔가 하면서 조폭 흉내를 내고, 대기업들은 영세기업을 뜯어먹으면서 살고 있는 나라. 사기꾼들은 해외에서 활보하면서 여유만만, 말단 공무원부터 판사들까지 대통령을 조롱하고, 지역의 무식한 잡배들은 검경(檢警)의 앞잡이가 되고, 수십억 원대의 체납자들은 ‘내 배 째라’해도 속수무책이고, 나라를 말아먹는 집단들은 큰소리 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산화한 사람은 죄인이 되고.

국회의원들은 그만둬도 월 100만 원 넘게 받아 처먹고, 감방 갔다 나온 놈들은 국회의원 하겠다고 기자회견하고, 학생이 선생님을 폭행하는 나라. 한글도 제대로 못 쓰는 사람이 언론인 행세하는 나라.

장관은 20일만 해도 죽을 때까지 연금 타먹는 나라.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괴상한 나라. 동방예의지국이라고 세계에 알려졌던 나라가 부모를 죽이고 노인을 제집 강아지만큼도 못한 것으로 취급하며, 도둑과 사기꾼이 구더기같이 만연한 나라.

어린이 보호소에 보내는 3~4세 아이의 부모에게는 1개월에 40만 원 주면서 6·25 참전 국가유공자란 80세 늙은이에게는 12만 원 주며 생색내는 썩어빠진 국가, 대한민국이란 나라. 우리나라.”라는 글을 소개했는데 아직도 별로 바뀌어진 것이 없다.

이 글이 맞아서라기보다 그만큼 우리 시회의 문제를 지적하고 이를 바로 잡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는 의미에서 이글을 요약하여 인용하였을 것이다. 위아래 할 것 없이 썩고 문드러진 이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근본부터 다시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되는 때가 되었다.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은 정의의 원리에 입각한 이상 국가를 구상했다. 그렇다면 그가 생각했던 이상국가란 어떤 국가 인가? 정의가 구현된 국가다. 그렇다면 여기서 말하는 정의란 무엇인가? 사회의 모든 구성원이 제게 부여된 직분을 다하고 제각기 제자리를 지키고 욕심 때문에 남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 것이다.

요즘 세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청와대의 하명수사나 조국 사태도 따지고 보면 욕심 때문에 제 직분을 벗어나 남의 역영을 침범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

우리사회에 만연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통령, 장관 , 국회의원, 교수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은 품위와 인격을 가지고 제일을 하면 문제가 스스로 해결 될 것이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