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구름많음18.2℃
  • 구름많음백령도22.2℃
  • 흐림북강릉17.7℃
  • 구름많음서울23.8℃
  • 구름많음인천24.5℃
  • 흐림울릉도18.5℃
  • 구름조금수원24.7℃
  • 흐림청주24.9℃
  • 구름많음대전25.1℃
  • 구름많음안동22.3℃
  • 흐림포항20.3℃
  • 흐림대구21.3℃
  • 흐림전주23.7℃
  • 비울산20.1℃
  • 흐림창원20.7℃
  • 흐림광주23.7℃
  • 구름많음부산20.9℃
  • 흐림목포23.2℃
  • 구름많음여수20.7℃
  • 비흑산도20.5℃
  • 흐림홍성(예)23.7℃
  • 비제주23.3℃
  • 비서귀포22.4℃
술맛 나는 이마트 음료 ‘황당’...안일한 대처에 분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술맛 나는 이마트 음료 ‘황당’...안일한 대처에 분노

이마트, “성분검사 통해 사실 확인할 것”

이마트 음료수 병_20190829_102045598.jpg
▲ 술맛 나는 황당한 일이 발생한 문제의 음료.

 

 

[논산일보]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음료수에서 술맛이 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해당 마트 역시 이를 인정, 성분분석을 통해 사실 확인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지난 28일 오후 4시께 지인으로부터 음료수를 건네 받아 마신 정모(62)씨는 이상함을 느꼈다. 먹은 음료수에서 강한 술맛을 느낀 탓이었다.
 
정씨는 혹 저도수의 알코올 음료일지 몰라 병에 적혀있는 성분을 확인했지만, 알코올이 함유돼 있지 않았다. 음료를 건넨 지인에게도 맛을 보라고 하니 역시나 술맛이 난다고 했다.
 
해당 음료는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제품이었다. 정씨는 이마트 서산점으로 향했다.
 
그는 해당 마트의 김동섭 점장을 만나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고, 김 점장은 “성분분석을 해봐야 알겠지만, 술이 맞는 것 같다”며 “지금으로선 따로 할 말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점장의 답변을 들은 정씨는 더욱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다고 한다.
 
정씨는 “음료를 마신 뒤 머리가 아파왔다. 술이 아니라 성분에 문제가 있을지도 모른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대형마트가 인지하지 못한 것 같아 보건당국에 문의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과 관련 있는 일인데 대형마트에 점장이 안일하게 대처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