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일)

  • 구름많음속초9.1℃
  • 구름많음4.1℃
  • 구름많음철원4.2℃
  • 구름많음동두천6.8℃
  • 구름많음파주5.3℃
  • 구름많음대관령3.5℃
  • 흐림백령도4.5℃
  • 구름많음북강릉9.4℃
  • 구름많음강릉10.8℃
  • 구름많음동해8.0℃
  • 구름많음서울8.2℃
  • 구름많음인천7.9℃
  • 구름많음원주6.8℃
  • 구름많음울릉도5.7℃
  • 구름많음수원8.0℃
  • 흐림영월5.7℃
  • 구름많음충주5.5℃
  • 구름많음서산6.3℃
  • 구름많음울진8.4℃
  • 구름많음청주9.6℃
  • 구름많음대전10.5℃
  • 구름많음추풍령5.5℃
  • 구름조금안동6.2℃
  • 구름많음상주6.5℃
  • 구름많음포항8.8℃
  • 구름많음군산8.2℃
  • 구름많음대구8.4℃
  • 구름많음전주12.0℃
  • 구름많음울산8.3℃
  • 구름많음창원8.8℃
  • 구름많음광주11.7℃
  • 구름많음부산8.9℃
  • 구름많음통영9.6℃
  • 구름많음목포9.5℃
  • 구름많음여수11.2℃
  • 구름많음흑산도9.1℃
  • 구름많음완도11.2℃
  • 구름많음고창8.2℃
  • 구름많음순천7.8℃
  • 구름많음홍성(예)8.4℃
  • 흐림제주14.7℃
  • 구름조금고산13.4℃
  • 구름많음성산14.7℃
  • 비서귀포13.8℃
  • 구름많음진주7.0℃
  • 구름많음강화3.7℃
  • 구름많음양평6.8℃
  • 구름많음이천6.5℃
  • 구름많음인제3.2℃
  • 구름많음홍천4.7℃
  • 흐림태백3.4℃
  • 흐림정선군3.3℃
  • 구름많음제천2.8℃
  • 구름많음보은7.1℃
  • 구름많음천안7.2℃
  • 구름많음보령7.7℃
  • 구름많음부여7.3℃
  • 구름많음금산6.6℃
  • 구름많음부안8.0℃
  • 구름많음임실6.6℃
  • 구름많음정읍9.5℃
  • 구름조금남원9.1℃
  • 흐림장수4.9℃
  • 흐림고창군8.5℃
  • 구름많음영광군8.1℃
  • 구름많음김해시9.3℃
  • 구름많음순창군9.1℃
  • 구름많음북창원7.0℃
  • 구름많음양산시9.7℃
  • 구름많음보성군9.6℃
  • 구름많음강진군9.9℃
  • 구름조금장흥9.9℃
  • 흐림해남10.8℃
  • 구름많음고흥8.0℃
  • 구름많음의령군7.2℃
  • 흐림함양군5.2℃
  • 구름많음광양시9.9℃
  • 구름많음진도군11.2℃
  • 구름많음봉화3.3℃
  • 구름많음영주3.2℃
  • 구름많음문경4.7℃
  • 구름조금청송군5.0℃
  • 구름조금영덕6.6℃
  • 구름조금의성4.9℃
  • 구름많음구미6.3℃
  • 구름많음영천7.9℃
  • 구름많음경주시6.3℃
  • 흐림거창6.5℃
  • 구름많음합천7.3℃
  • 구름많음밀양7.5℃
  • 구름많음산청7.5℃
  • 구름많음거제9.5℃
  • 구름많음남해7.9℃
술맛 나는 이마트 음료 ‘황당’...안일한 대처에 분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술맛 나는 이마트 음료 ‘황당’...안일한 대처에 분노

이마트, “성분검사 통해 사실 확인할 것”

이마트 음료수 병_20190829_102045598.jpg
▲ 술맛 나는 황당한 일이 발생한 문제의 음료.

 

 

[논산일보]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음료수에서 술맛이 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해당 마트 역시 이를 인정, 성분분석을 통해 사실 확인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지난 28일 오후 4시께 지인으로부터 음료수를 건네 받아 마신 정모(62)씨는 이상함을 느꼈다. 먹은 음료수에서 강한 술맛을 느낀 탓이었다.
 
정씨는 혹 저도수의 알코올 음료일지 몰라 병에 적혀있는 성분을 확인했지만, 알코올이 함유돼 있지 않았다. 음료를 건넨 지인에게도 맛을 보라고 하니 역시나 술맛이 난다고 했다.
 
해당 음료는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제품이었다. 정씨는 이마트 서산점으로 향했다.
 
그는 해당 마트의 김동섭 점장을 만나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고, 김 점장은 “성분분석을 해봐야 알겠지만, 술이 맞는 것 같다”며 “지금으로선 따로 할 말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점장의 답변을 들은 정씨는 더욱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다고 한다.
 
정씨는 “음료를 마신 뒤 머리가 아파왔다. 술이 아니라 성분에 문제가 있을지도 모른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대형마트가 인지하지 못한 것 같아 보건당국에 문의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과 관련 있는 일인데 대형마트에 점장이 안일하게 대처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