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속초9.2℃
  • 박무4.5℃
  • 흐림철원5.7℃
  • 흐림동두천9.4℃
  • 흐림파주5.8℃
  • 흐림대관령5.8℃
  • 구름많음백령도6.1℃
  • 흐림북강릉10.2℃
  • 흐림강릉9.9℃
  • 흐림동해10.0℃
  • 연무서울8.2℃
  • 연무인천8.3℃
  • 흐림원주6.6℃
  • 구름많음울릉도9.3℃
  • 박무수원9.0℃
  • 흐림영월7.5℃
  • 흐림충주6.5℃
  • 흐림서산10.6℃
  • 구름많음울진12.9℃
  • 연무청주8.4℃
  • 연무대전7.9℃
  • 흐림추풍령8.5℃
  • 구름많음안동6.8℃
  • 흐림상주5.2℃
  • 구름많음포항14.0℃
  • 구름많음군산11.0℃
  • 구름많음대구10.7℃
  • 구름많음전주13.2℃
  • 구름많음울산14.5℃
  • 구름많음창원13.0℃
  • 구름많음광주13.6℃
  • 구름많음부산15.4℃
  • 구름조금통영13.6℃
  • 구름많음목포11.9℃
  • 구름조금여수13.0℃
  • 구름조금흑산도11.5℃
  • 구름많음완도12.7℃
  • 구름많음고창12.8℃
  • 구름많음순천12.1℃
  • 흐림홍성(예)10.2℃
  • 맑음제주16.2℃
  • 맑음고산15.4℃
  • 맑음성산15.3℃
  • 맑음서귀포14.9℃
  • 구름많음진주12.0℃
  • 흐림강화8.0℃
  • 흐림양평6.1℃
  • 흐림이천5.9℃
  • 흐림인제5.5℃
  • 흐림홍천5.4℃
  • 구름많음태백8.1℃
  • 흐림정선군6.9℃
  • 흐림제천6.6℃
  • 흐림보은6.4℃
  • 흐림천안8.5℃
  • 구름많음보령11.4℃
  • 구름많음부여7.7℃
  • 구름많음금산7.4℃
  • 구름많음부안13.3℃
  • 구름많음임실11.8℃
  • 구름많음정읍13.3℃
  • 구름많음남원11.2℃
  • 구름많음장수11.5℃
  • 구름많음고창군13.2℃
  • 구름많음영광군13.8℃
  • 구름많음김해시14.2℃
  • 구름많음순창군11.8℃
  • 구름많음북창원14.2℃
  • 구름많음양산시15.1℃
  • 구름많음보성군13.3℃
  • 구름많음강진군14.6℃
  • 구름많음장흥13.7℃
  • 구름조금해남14.0℃
  • 구름많음고흥13.1℃
  • 구름많음의령군12.5℃
  • 구름많음함양군9.6℃
  • 구름조금광양시13.1℃
  • 구름많음진도군13.9℃
  • 구름많음봉화9.8℃
  • 구름많음영주8.6℃
  • 흐림문경6.5℃
  • 흐림청송군7.2℃
  • 흐림영덕12.7℃
  • 흐림의성7.7℃
  • 구름많음구미9.2℃
  • 구름많음영천11.1℃
  • 구름많음경주시14.2℃
  • 구름많음거창10.1℃
  • 구름많음합천12.0℃
  • 구름많음밀양13.1℃
  • 구름많음산청12.1℃
  • 구름조금거제12.4℃
  • 구름조금남해11.7℃
[김성윤 칼럼]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국민이 되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김성윤 칼럼] 의무와 책임을 다하는 국민이 되자

김성윤 이사장.png
▲김성윤 박사 / (사)충남포럼 이사장.

[논산일보] 1805년 영국의 명장 넬슨은 유명한 트라 팔가 전쟁에서 프랑스 해군을 격파했다. 그런 용감한 장군도 빅토리아호 갑판에서 적의 총탄을 맞고 3시간 후에 운명했다. 

 
그는 임종 하면서 “나는 하나님께 감사한다. 나는 의무를 다했다”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
 
물론 그 전에도 그는 “영국민은 각자 자기의 의무를 다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으며 해전 초에 이 말을 신호기로써 각 군함에 전할 정도로 유명하다.
 
그렇다면 그가 말한 의무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우리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 인간은 누구나 여러 가지 의무의 체계 속에 살지 않을 수 없다.

개인으로서의 의무, 부모로서의 자녀부양의 의무, 직장에서 하루 일과를 수행해야할 의무, 민족과 국가에 대한 의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무를 수행해야 한다.

만약 이런 의무를 게을리 한다면 사회에서 낙오 되거나 도태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 이 같은 의무를 한마디로 종합해서 말한다면 “네 의무를 다 하여라”로 압축된다.

이 말을 그대로 듣거나 보면 지극히 평범한 말 같지만 인생의 귀중한 실천도덕이요, 진리를 내포하고 있다. 왜 그런가에 대한 사례를 현대 차 노동자를 중심으로 살펴보겠다.

현대 차 생산 공장에서 노동자들의 노동의무가 너무 해이해 졌다는 뉴스가 매체를 타고 전달된 바 있다. 얼마나 노동자들의 자기 의무가 태만하고 해이해 졌으면 이런 말도 안 되는 이야기가 뉴스거리가 되겠는가?

현대 차 국내 공장에서 차 한 대당 투입되는 노동 시간은 28시간쯤 된다고 한다. 이런 노동시간은 도요타나 GM 등 경쟁사보다 11내지 25%정도 더 길다.

한마디로 경쟁사 보다 노동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다. 노동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는데 임금은 더 달라하고 실제로 더 받는다. 회사에 대하여 노동조합이 집단적으로 요구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한다.

문제는 이러고도 이 회사가 살아남기를 기대할 수가 있겠는지 노동자들에게 묻고 싶다. 100명이 할 일을 200명이 하는데 어떻게 임금을 100명이 하는 회사보다 더 줄 수가 있단 말인가? 우리 같은 평범한 사람의 생각도 이런데 경영 전문가의 눈에는 이 회사가 어떻게 보이겠는가?

우리의 우려와는 관계없이 현대 차 연봉은 평균 9000만원으로 도요타나 폴크스 바겐 같은 글로벌 경쟁사보다 훨씬 높다고 한다. 그런데도 월급 더 올려달라고 매년 파업을 연례행사처럼 해왔다.

이도 모자라 이제는 아예 차 조립을 하면서 영화 보는 것까지 막지 말라고 한단다. 다는 아니겠지만 일부 차 조립라인에서 카톡이나 영화를 보면서 일을 하기 때문에 불량이 안 나올 수가 없다.

그건 상식이요, 오랜 경험에서 터득한 지식이다. 이를 금지하자 노조가 집단으로 항의 하여 없는 일이 되었다. 노조가 권리를 주장하려면 직업윤리부터 시급히 정리해야 된다.

노동자는 노동자의 일을 제대로 하고 경영자는 경영자의 일을 제대로 할 때 상생의 공간이 새길 수 있기 때문이다. 독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그의 윤리학에서 <의무 그대 위대한 이름이여....>라고 의무의 중요성을 역설 하였다.

어느 국가 또는 어느 사회를 막론하고 사회 구성원 각자가 자기의 의무를 다할 때 사회의 기강이 바로 서고 질서가 확립된다. 의무가 우리를 부를 때 우리는 서슴지 않고 그 부름에 용감하게 응답해야 된다는 것이 직업윤리요, 현대 사회로의 발전 동력이었다.

의무의 수행이야말로 인생의 선이요, 의무의 태만은 인생의 악이다. 의무의식은 인간의 도덕의식의 근본을 이룬다. 우리는 의무감이 강한 인간, 자기 의무를 다하는 사람이이 되어야 한다.

넬슨이 프랑스 해군과의 일대 결전을 목전에 두고, 영국해군 전원에게 이 말을 보낸 것은 명 사령관다운 처사였다. 국가는 우리에게 언제나 각자의 의무완수를 준엄하게 요구하고 우리는 기꺼이 그것을 완수해야 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그것이 상생의 길이요, 함께 공존하는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살아가는 길이다. 조지프 후커(Joseph Hooker)라는 미 육군 장군은 “나는 믿고 있다. 모든 권리는 책임이, 모든 기회는 책무가, 모든 소유에는 의무가 따른다.”라고 말한바 있다.

우리는 우주에 떠 있는 수많은 별들과 마찬가지로 거대한 우주속의 당당한 구성원이다.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우리의 삶을 충실히 살아가야 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는 것을 마음속에 다지며 2020, 경자년 새해 벽두부터 주어진 의무를 완성하는 국민이 되자는 메시지를 전하는 바이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9AD6D680A79BD1E757A20725F724077F_1.jpg

칠장주광고(칼라).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